자유게시판

sns버튼

삼성화재가 보험범죄를 덮어씌워서 강제로 편취 강탈해간 종합보험료를 찾아주세요

작성자 :이천곤 | 작성일 :2018-07-17 | 조회수 :83

삼성화재가 보험범죄를 덮어씌워서 강제로 편취 강탈해간 종합보험료를 찾아주세요 

 

 사기집단 삼성화재의 두얼굴, 그 뻔뻔함의 극치 

보험범죄를 보험가입자에게 덮어씌워서 보험료를 편취 갈취 중소기업을 학살하는 삼성화재의 배은망덕행위

보험금을 노린 사기꾼도, 사무장병원 과 대학병원의 거짓 허위진단서도, 지급준비금제도가 보험가입자들의 보험료를 편취 갈취 강탈하는 삼성화재가 수익 수단하여도,  바로 보고 바로 듣고도 바로 말하지 않고 삼성화재를 비호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입니다 이를 탄원하여도  이를 묵인 ,묵살,은폐 삼성화재를 비호하고 있는  기가막힌 금융감독원, 경찰, 검찰입니다.

?보험금을 노린 사기꾼을 이용한 거짓 허위 진단서를 이용한 지급준비금제도를 악용한, 보험가입자의 권리와 보험료를 편취(騙取) 갈취(喝取) 강취(?取),  25억원의 종합보험료만을 챙기고 보험계약의 약속을 지키지않고 (주)패밀리를 학살(虐殺)하였었던 삼성화재만의 조직적이고 악랄했었던 기망 사기 행위들?  이를 탄원하여도 이를 묵살, 은폐, 삼성화재를 비호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입니다. 
? ck5114@naver.com 

보험계약자㈜패밀리 410-81-53663 는 삼성화재가 사고로부터 보호를 약속하여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종합보험료 25억원을 삼성화재에 납부하고서도 0.01%의 잘못도없이 삼성화재에 의하여 보험범죄를 덮어씌워저서 삼성화재에 의하여 강제 학살을 당하였습니다.  삼성화재보험은 보험금을 노린 사기꾼 이연행(69,350원)이를 교통사고 피해자(537,718,619원)로 조작 계리(숫자)놀음하여서 (주)패밀리의 단체할인할증에 3회나 이용 보험료를 아래와 같이 편취 갈취 강탈하였었다. 

-2007년 총보험료 2억5천만원의 20%를 
-2008년 30%를 
-2009년 보험료 250%(10억원)을 
(주)패밀리의 종합보험료를 세번씩이나 강제 편취 강탈하였었던 삼성화재입니다.  
보험계약한 약속을 지키지않고 종합보험료 25억원만 꿀꺽,  2009. 5. 25. ㈜패밀리를 강제 학살한 배은망덕한 파렴치한 사기집단 삼성화재입니다. 이를 묵살, 은폐, 비호, 삼성화재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입니다 
?
? 사고처리규정 ?  
?사고처리 손해를 보전할 뿐 부당이득을 취해서는 안된다.를 
?보험료 및 준비금의 계산 등은 보험계약자의 피해를 막고 보호를 위하여 국가 감독이 필요하다.등  
사고처리규정을 철저하게 준수하여 계리행위를 하였어야만 함에도 이를 조직적으로 위반 사기한 것입니다. 

 이를 묵살, 은폐, 비호, 삼성화재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입니다

  ? 보험업법(벌칙) ? 

 보험업법 제102조의 3 (보험 관계 업무종사자의 의무) 

보험업법제204조(벌칙) 등 

①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② 보험계리사나 손해사정사에게 제1항제7호부터 제9호까지의 규정에 따른 행위를 하게 하거나 이를 방조한 자는 정범에 준하여 처벌한다. 이를 묵살, 은폐, 비호, 삼성화재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입니다

 ? 증거 ?  
? 2017.발견한 새로운증거(광주지방법원 2016카합50331 인정)? 광주동구보건소 14979 공문서 
? 본 사건 감독자 남경엽 이의 양심선언(녹취록) 
? 광주지방법원 2007가단27804의 판결문. 등  
이를 묵살, 은폐, 비호, 삼성화재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입니다

 ? 삼성화재보험이

?보험금을 노린 사기꾼 이연행이를 형사처분하지않고 이를 이용 이익을 챙긴 것이 사기 
?사무장 병원풍암 정형외과의 허위 진단서를 형사처분하지않고 이를 이용 이익을 챙긴 것이 사기 
? 조선대학병원의 거짓 허위 진단서를 형사처분하지않고 이를 이용 이익을 챙긴 것도 사기 
?이들의 범죄행위들을 (주)패밀리의 단체 할인할증에 이용 (주)패밀리의 종합보험료를 편취 갈취 강탈 학살한 것이 사기, 이를 법인세 및 세무 경감에 이용 이익을 챙긴 것도 사기 
?2007가단27804에서의 이연행이의 신분 (69,350원)을 2007가단27804과 동일하게 ㈜패밀리 2010가단58853 에게도 적용하였어야 함에도 (주)패밀리에게는 537,718,619원으로 계리놀음하여 조작 적용한 것이 삼성화재의 조직적인 사기입니다.  
㈜패밀리의 수많은 탄원에도 묵인, 묵살, 은폐, 삼성화재를 비호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입니다 .

 

 ■ 광주지방법원 2010가단58853 재판부를 속이고 속여서 승소한 삼성화재

재판부를 기만한 삼성화재보험이 2007가단27804 와 동일 변호사 최병근을 수임하여서 
①보험금을 노린 사기꾼 이연행이(69,350원)를 교통사고 피해자(537,718,619원)라고 계리놀음 조작하여 거짓주장 동 재판을 승소하였고 
② (주)패밀리의 2009 보험요율 250%를 200%라고 거짓 주장하여서 동 재판을 승소한 삼성화재보험이, 보험전문지식과 우월적지위를 이용 조직적으로 사기행위를 자행하였었던 증거입니다. 
이를 묵인, 묵살, 은폐, 삼성화재의 하수인 노릇하고 있는 금융감독원 임흥진입니다

보험계약의 약속을 지키지않고, 보험금을 노린 사기꾼 이연행이를 이용 조선대학병원의 거짓 허위진단서를 이용  ㈜패밀리의 종합보험료를 편취 강탈 학살한 것은 삼성화재만의 파렴치한 범죄행위입니다.  
삼성화재가 보험범죄를 이용 사기하여 강제로 편취 강탈해간 종합보험료를 찾아주세요 

 이를 바로 보고 바로 듣고도 바로 말하지 않고 이를 묵살 은폐 삼성화재를 비호하고있는 국민의 적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  먹이를 주는 주인을 무는 개는 미친 개 빼고는 금융감독원 뿐이다.

 

● 바로 보고 바로 듣고도 바로 말하지 않는 삼성화재의 하수인 국민의 적 금융감독원 임흥진 이와 조현재